뉴스

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독일과 전략대화

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독일과 전략대화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8.09 18: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독일과 전략대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이후 처음으로 해외 출장에 나섰습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오늘(9일) 정오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독일 베를린으로 출발했습니다.

강 장관의 마지막 해외 출장은 코로나19가 국내에서 한창 확산하던 지난 2월 하순이어서 6개월 만에 외국에서 대면 외교를 재개하는 셈입니다.

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고려해 이번 출장의 경우 자신을 포함해 4명 수준으로 수행단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 장관은 내일 베를린에서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과 제2차 한독 외교장관 전략대화 등을 한 뒤 모레 오후 귀국합니다.

두 장관은 이번 전략대화에서 필수인력 이동 등 코로나19 관련 협력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독일이 주요 7개국, G7 회원국인 만큼 한국의 G7 정상회의 참여에 관한 논의도 이뤄질 수 있습니다.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미국은 G7 확대가 필요하다고 보고 한국을 초청했지만, 마스 장관은 최근 독일 언론과 인터뷰에서 G7의 확대가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강 장관은 세계무역기구 WTO 사무총장에 입후보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도 호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한독은 2017년 7월 문재인 대통령의 독일 방문 때 양국 간 전략적 협력을 위해 '외교장관 전략대화'를 출범시키기로 한 바 있습니다.

그 결과 2018년 7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이 서울을 찾아 제1차 전략대화를 진행했습니다.

강 장관은 모레 귀국하면 코로나19 검사를 하되 2주 자가격리를 면제받기로 했지만, 주의 차원에서 당분간 외교부 청사로 출근하지 않고 일정도 최소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