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개성에 쌀·특별 생활비 지급

북한, 개성에 쌀·특별 생활비 지급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8.09 10: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개성에 쌀·특별 생활비 지급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코로나19로 지난달부터 완전 봉쇄한 개성 주민에 쌀과 특별생활비를 지급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9일) "당의 은정 어린 특별지원물자를 실은 열차가 7일 오후 개성역에 도착했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개성에 특별지원을 지시한 지 이틀 만에 이뤄진 조치입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무국회의를 열어 봉쇄된 개성시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식량과 생활보장금을 특별지원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특별지원 물자 전달식이 개성시당 회의실에서 진행됐으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인 리만건 동지가 전달사를 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리만건 제1부부장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개성시 인민들이 겪는 불편이자 우리 당의 아픔이고 그들을 돌보아주는 것은 어머니당이 마땅히 해야 할 본분이라고 하셨다"며 "개성시 인민들과 언제나 함께 있을 것이라고 격려해주셨다"고 말했습니다.

리만건은 아울러 "개성시의 일군들이 최고영도자 동지의 사랑과 배려가 매 가정, 매 주민들에게 빠짐없이 제때 가닿도록 조직사업을 짜고들 것"을 강조했습니다.

모임에서 토론자들은 개성시가 봉쇄된 첫날부터 식량·식용유·생활용품·전기·석탄 등이 보장돼왔고 이번에 쌀과 생활비까지 지원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탈북자가 재입북했다고 주장하며 개성시를 완전히 봉쇄했습니다.

한편, 통신은 오늘(9일) 리만건 전 조직지도부장의 직책을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라고 명시했습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쳐,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