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집도 차도 단숨에 삼켰다…곡성 산사태 상처

[현장] 집도 차도 단숨에 삼켰다…곡성 산사태 상처

곡성 산사태 현장서 1명 추가 발견…총 5명 사망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8.08 14:00 수정 2020.08.08 16: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8일 오후 전남 곡성군 오산면 한 마을에 산사태로 토사가 마을로 흘러내린 모습.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산사태 발생 당시 휩쓸린 차량 1대가 토사에 묻혀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산사태에 무너진 보금자리. 이미지 크게보기


전남 곡성 산사태 현장에서 총 5명이 사망했습니다.

8일 전남 곡성군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3분께 강모(73·남)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방재당국은 강씨가 마지막 매몰자인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을 종료했습니다.

지난 7일 오후 8시 29분께 곡성군 오산면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 5채가 매몰됐습니다.

이 중 한데 모여 있는 3채는 토사에 완전히 뒤덮였고, 소방대원들이 전날 밤 이곳에서 김모(71·여)씨와 윤모(53·남)씨, 이모(60·여)씨를 구조했으나 사망했습니다.

따로 떨어져 있는 주택 2채에도 토사가 밀려들어 구조 작업을 벌였지만 폭우와 추가 산사태 위험으로 작업을 중단했다가 새벽에 활동을 재개했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이날 오전 8시 15분께 흙더미에서 이모(73·여)씨를 구조해 병원에 옮겼으나 끝내 사망했습니다.

이날 구조된 이씨는 따로 떨어진 주택에서 발견됐으며 강씨 역시 이곳에서 발견됐습니다.

방재당국은 추가 위험에 대비해 산사태 직후 마을 주민 30여명을 오산초등학교로 대피시켰습니다.

방재당국은 김씨, 윤씨 부부, 강씨 가족이 각각 거주하면서 나머지 2채는 주택의 별채나 창고 공간으로 사용했던 것으로 보고 더 이상의 매몰 추정자는 없는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마을 뒷산 너머로 도로 확장 공사를 진행하면서 공사에 필요한 흙을 쌓아놨다고 진술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