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 먹방' 쯔양도 결국 은퇴…유튜브 '뒷광고' 파문

'인기 먹방' 쯔양도 결국 은퇴…유튜브 '뒷광고' 파문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20.08.06 21:01 수정 2020.08.06 23: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유튜브에서 광고비를 받고 영상을 찍어놓고는 그걸 제대로 표기하지 않은 이른바 '뒷광고' 논란이 뜨겁습니다. 인기 유튜버들의 사과가 이어지는 가운데, 공정위도 단속에 나서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김기태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26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

최근 광고비를 받고 만든 영상에 광표 표기를 하지 않았다는 이른바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쯔양/유튜버 : 저는 방송 극초반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습니다. 이는 명백하게 잘못된 바이며 사과드립니다.]

유튜브 방송 활동도 그만두겠다 밝혔습니다.

다른 인기 먹방 유튜버인 문복희, 양팡, 엠브로, 햄지 등도 광고 표기 누락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앞서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씨와 가수 강민경 씨 등 유명인들이 광고주로부터 돈을 받고도 자신이 선택해 산 것처럼 영상을 제작해 비난을 받았습니다.

뒷광고가 공공연한 비밀이라는 얘기입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해 상위 인플루언서 계정 60개의 광고성 게시글을 분석한 결과 10개 중 7개는 '뒷광고'로 드러났습니다.

유튜브 시장이 뜨면서 인기 유튜버들은 막강한 팬덤을 갖고 영향력도 상당합니다.

유튜브 뒷광고 관행이 뿌리 깊은데도 방송 관련 법규 등 관련한 제재는 거의 없습니다.

유튜브가 규제의 사각지대에 있다는 비판이 커지면서 공정거래위원회는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개정안에 따라 깜깜이 광고 단속을 예고했습니다.

유튜버들은 앞으로 관련 콘텐츠에 금전적 지원과 협찬 등 어떤 경제적 대가를 받았는지 명확하게 기재해야 합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