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조원, '2억 비싼 매물' 논란…靑 "남자들은 잘 몰라"

김조원, '2억 비싼 매물' 논란…靑 "남자들은 잘 몰라"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08.06 20:52 수정 2020.08.06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다주택자 참모들이 집을 한 채만 남기고 처분하고 있는 가운데 김조원 민정수석이 서울 잠실 아파트를 팔겠다고 내놨습니다. 그런데 같은 아파트, 같은 면적의 최고 거래 가격보다 2억 원 더 비싸게 내놔서 팔려는 의지가 없는 거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정윤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부인 명의의 서울 잠실 주상복합 아파트입니다.

전용면적 123제곱미터의 이 집이 지난달 말 매물로 나왔습니다.

지난 2001년 4억 3천만 원에 산 집인데 매도 희망 가격은 22억 원으로 확인됐습니다.

같은 아파트, 같은 전용면적의 집들은 매도 호가가 얼마나 될까.

네 채가 매물로 나와 있는데 호가는 18억 9천만 원에서 20억 원 사이입니다.

김 수석 측이 다른 집보다 2억 원 넘게 비싸게 내놓은 셈입니다.

실거래가와 비교하면 어떨까.

지난 6월 22일, 같은 전용면적의 다른 집은 최근 3년 내 최고가인 19억 9천만 원에 팔렸습니다.

이 집과 비교해도 2억 천만 원 더 비싸게 내놓은 겁니다.

결과적으로 시중의 호가를 끌어올린 셈이고 서둘러 팔겠다는 뜻이 없는 거 아니냐는 의심까지 받게 됐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공인중개사무소에 집을 팔아 달라고 내놨지만, 가격을 얼마라고 정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통상의 거래 관행과는 동떨어진 설명인데 이 고위 관계자는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얼마에 팔아 달라는 걸 남자들이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김조원 수석이 아니라 김 수석 부인이 한 일이라는 건데 국민적 관심이 커진 상황에서 '몰랐다'는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집니다.

게다가 '통상, 남자들이 잘 모른다'는 표현도 구시대적 해명으로 보입니다.

김 수석 측은 오늘(6일) 다른 공인중개사무소로 매도 의뢰를 바꾼 것으로 전해졌는데, 호가를 얼마로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조정영·신동환, 영상편집 : 위원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