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보] "아빠, 쓸려가면 어떡해" 도로 들이친 계곡물

[제보] "아빠, 쓸려가면 어떡해" 도로 들이친 계곡물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0.08.06 20:45 수정 2020.08.06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비는 그쳤나 싶다가도 다시 내리고, 또 밤 시간에 갑가지 확 쏟아지기도 합니다. 그럴 때 많은 분들이 직접 촬영한 영상을 보내주셔서 저희 뉴스를 통해서도 계속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피해 상황 파악하고 복구 작업에도 큰 도움이 되는 여러분들 제보 영상, 이현영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충남 태안 마검포항에 위치한 횟집, 둑 위로 거센 파도가 칠 때마다 식당과 가정집 내부로 물이 들어찹니다.

[이가영/제보자 : (집안이에요, 이게?) 어, 방이야. 방.]

시민제보 호우피해
유리창은 산산 조각났고 바가지로 물을 아무리 퍼내 봐도 역부족입니다.

---

어선들이 뒤집힌 채 바다에 떠있습니다.

태안에서는 최대 순간 풍속이 시속 106km을 넘기며 강풍 피해도 이어졌습니다.

---

수도권 피해도 막심했습니다.

흙탕물로 뒤덮인 도로 위로 역류하는 하수가 끝없이 솟구칩니다.

오늘 하루 서울 시내 주요 간선도로가 침수돼 통제가 이어졌습니다.

---

오늘 하루 108mm의 비가 내린 경기 양평군에서는 거세게 흐르는 계곡물이 차량이 지나다니는 도로까지 들이쳤습니다.

시민제보 호우피해
[장주희/제보자 : 아빠, 저 문 잠겼어? 아빠, 우리 쓸려내려가면 어떻게 해. 나 무서워.]

---

불어난 강물을 버티지 못한 수상레저시설이 그대로 물살에 쓸려갑니다.

119 대원들이 출동해 시설을 결박하고 정비 작업을 벌였습니다.

---

캠핑하고 축제가 열리던 경기 가평의 자라섬은 강처럼 변했습니다.

휴가를 떠난 여행객들은 발길을 돌려야 했습니다.

---

경기 수원의 지하차도에도 물이 들어차 차량 운행에 차질을 빚었고, 경기 성남의 하천 인근 지하도도 완전히 침수됐습니다.

카카오톡에서 SBS 제보를 검색하거나 SBS 뉴스앱과 이메일, 전화를 통해 비 피해 현장을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빠른 대피와 복구가 이뤄질 수 있게 최선을 다해 보도하겠습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화면제공 : 경기 가평군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