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잠수교 수위 조금씩 낮아지는 중…한강 예의주시

잠수교 수위 조금씩 낮아지는 중…한강 예의주시

김상민 기자 msk@sbs.co.kr

작성 2020.08.06 20:42 수정 2020.08.06 2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 퇴근길 역시 출근길만큼이나 어렵습니다.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 또 동부간선도로 곳곳이 계속 통제되면서 차가 많이 막히고 있습니다. 내일(7일) 아침에도 집 나서시기 전에 미리 교통 정보 꼭 확인하시고 가능하면 대중교통 이용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잠수교에 나가 있는 저희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상민 기자, 서울에 비가 좀 잦아들었는데도 잠수교 수위는 여전히 높아 보이네요.

<기자>

네, 닷새째 통제가 이어지고 있는 이곳 잠수교 수위는 지금 11.1m까지 올랐습니다.

보행자 통행 제한 기준인 5.5m의 2배가 넘는데, 낮 한때 11.5m까지 치솟은 뒤 상승세가 꺾이더니 조금씩 낮아지고 있습니다.

오전 11시에는 이곳에서 약 3.5km 떨어진 한강대교 일대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한강 본류에 홍수특보가 내려진 건 지난 2011년 7월 이후 9년 만인데요, 현재 한강대교 수위도 홍수주의보 판단선 8.5m 아래인 약 8.3m로 내려왔습니다.

<앵커>

지금 한강 상류에 있는 댐들에서 계속 수문을 열고 물을 내려보내서 지금 수위가 확 내려가지는 않는데, 앞으로는 좀 내려갈까요?

<기자>

제가 한강홍수통제소에 직접 물어봤더니 내일 오전까지 큰 폭의 변화는 아니더라도 수위가 조금씩 내려갈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양강댐을 비롯한 북한강 쪽 여러 댐과 남한강 충주댐이 방류를 이어가고 있고요.

남한강과 북한강 물이 합쳐져 들어오는 팔당댐은 지금도 초당 1만 5천여 톤의 물을 방류하고 있어서 빠르게 이전 수위를 되찾지는 않을 거라는 분석입니다.

오늘 전국에 내려진 호우특보가 모두 해제되기는 했지만, 내일 다시 북한강과 남한강 지역에 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있는 만큼 한강 수위는 아직 더 긴장감을 갖고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현장진행 : 김대철, 영상편집 :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