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베이루트 생존자들 "폭발음 뒤 부상…무슨 일인지"

베이루트 생존자들 "폭발음 뒤 부상…무슨 일인지"

핵폭탄 같은 버섯구름…사망 100명 이상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0.08.05 20:31 수정 2020.08.05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동에 있는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현지 시간으로 어제(4일)저녁 6시쯤 핵폭탄이 터진 거 같은 엄청난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지금까지 100명 넘게 숨지고 다친 사람이 4천 명이 넘는데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정준형 기자입니다.

<기자>

폭발음과 함께 솟아오른 버섯 모양의 거대한 흰색 연기가 사방을 집어삼킵니다.

마치 핵폭탄이 터진 것처럼 불기둥이 치솟고 강력한 후폭풍이 주변을 초토화시킵니다.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 폭탄 참사 현장
현지 시간 4일 저녁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두 차례에 걸쳐 대규모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엄청난 폭발력에 주변은 잿더미와 폐허로 변했고 거리는 사상자들과 건물 잔해로 가득 찼습니다.

[베이루트 주민 : 낚시를 하다가 불이 났다는 말을 듣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폭발음이 들렸습니다. 그리고는 이렇게 다쳤습니다. 무슨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베이루트 주민 : 타고 가던 차가 뒤집혔고, 차 유리가 깨지면서 다쳤습니다. 제 차가 여기 있습니다.]

지금까지 100명 이상이 숨졌고 4천 명 넘게 다친 것으로 나타났지만,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첫 폭발이 날 당시 동영상입니다.

이번 사고는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 쌓여 있던 인화성 물질인 질산암모늄이 폭발하면서 일어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3천 톤 가까운 규모의 질산암모늄이 별다른 안전 조치 없이 6년 동안 보관돼왔다고 레바논 정부는 밝혔습니다.

[하산 디아브/레바논 총리 :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입니다. 책임 있는 자들은 대가를 치르게 될 것입니다. 창고에 대해 철저히 조사할 것입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끔찍한 공격으로 보인다며 테러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CNN 방송은 미군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공격 정황은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영상편집 : 정성훈)

▶ "죽고 싶지 않아요" 폭발음 속 아이부터 감싼 아버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