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베이루트 대폭발 "최소 100명 사망"…도심 전체 패닉

베이루트 대폭발 "최소 100명 사망"…도심 전체 패닉

김범주 기자 news4u@sbs.co.kr

작성 2020.08.05 1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초대형 폭발이 일어나서 적어도 100명이 숨지고 4천 명이 다쳤습니다. 버섯구름 모양의 연기가 순식간에 도시 전체를 삼켰습니다.

김범주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 시간으로 어제(4일)저녁 6시 우리 시간으로는 오늘 0시를 막 지난 시각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두 차례의 대규모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폭발의 충격과 열파로 자동차가 불에 타고 건물들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폭발의 충격은 규모 4.5의 지진과 맞먹어서 10KM 밖에 있는 건물의 유리창까지 박살 냈습니다.

적십자사에 해당하는 레바논 적신월사는 이 폭발로 지금까지 최소 100명이 숨지고 4천 명 이상이 다쳤다고 집계했습니다.

[파리드 샤라위/베이루트 시민 : 폭발음을 듣고 무슨 일이 있나 보러 갔는데 순식간에 예상치 못한 두 번째 폭발이 일어났어요. 내 앞에서 창문이 터져 버렸습니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폭발이 발생한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 2천750t의 질산암모늄이 6년 동안 아무런 안전조치 없이 보관돼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질산암모늄이 폭발하면서 베이루트 전역에 충격을 가한 것으로 관측됩니다.

농업용 비료인 질산암모늄은 가연성 물질과 닿으면 쉽게 폭발해서 무기 제조의 기본 원료로 사용됩니다.

미셀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베이루트에 2주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책임자들은 강력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현장에서 7.3 KM 떨어진 주레바논 한국 대사관은 대사관 건물 4층 유리창 2장이 깨졌지만, 우리 교민들의 인명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