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이걸 언제 다 치우나'…거리에 밀려나온 살림살이

[현장] '이걸 언제 다 치우나'…거리에 밀려나온 살림살이

철원 670㎜ 물폭탄에 한탄강 범람 위기…주민 대피령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8.05 14:57 수정 2020.08.05 15: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5일 오후 강원 철원군 김화읍 생창리 일대 도로가 폭우로 침수돼 있다. 철원지역은 닷새 동안 최대 670㎜ 이상 폭우가 쏟아졌다. 이미지 크게보기

5일 오후 강원 철원군 김화읍 생창리 일대 도로가 폭우로 침수돼 있다. 철원지역은 닷새 동안 최대 670㎜ 이상 폭우가 쏟아졌다.

5일 오후 강원 철원군 김화읍 생창리 일대 도로가 폭우로 침수돼 한 주민이 트럭에 후진 신호를 보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5일 오후 강원 철원군 김화읍 생창리 일대 도로가 폭우로 침수돼 한 주민이 트럭에 후진 신호를 보내고 있다.



닷새째 집중호우로 강원 철원지역에 최대 670㎜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한탄강이 범람할 위기에 놓였습니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6시부터 이날 정오까지 내린 누적 강수량은 철원 장흥이 670㎜를 기록했습니다.
    
이에 화강과 한탄천이 만나 한탄강을 이루는 지역 인근 민통선 마을에 범람 피해가 우려됩니다.
    
철원군은 갈말읍 정연리와 이길리 주민들에게 긴급히 대피령을 내리고 인근 마을회관과 군부대에 대피 장소를 마련했습니다.
    
강물이 제방을 넘게 되면 인근 저지대 마을인 정연리와 이길리는 큰 침수피해를 보게 됩니다.
    
주민 제보에 따르면 이날 오전 강물이 제방 높이 인근까지 차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원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에도 철원지역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해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