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옛 연인 토막 살해' 49세 유동수 얼굴 공개

[영상] '옛 연인 토막 살해' 49세 유동수 얼굴 공개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8.05 10:47 수정 2020.08.05 1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옛 연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버린 혐의로 구속된 49살 유동수가 오늘(5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경찰은 어제 유 씨에 대한 신상공개 결정을 한 가운데, 오늘 송치 과정에서 모자 등을 제공하지 않고 유동수의 얼굴을 공개했습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오늘 오전 9시쯤 유동수를 살인 등 혐의로 수원지검에 송치했습니다. 경찰서에서 나온 유동수는 검정 점퍼와 반바지, 슬리퍼 차림에 수갑을 찬 모습이었습니다.

그는 '범행을 부인하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짧게 답했고 '경찰이 확보한 증거가 명확하지 않다고 보나'라는 물음에는 "명확하지 않다"며 "나중에 검찰 가서 얘기하겠다"라고 답했습니다.

또, '피해자 가족들에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유동수는 지난달 25일 용인시 처인구 자신의 원룸에서 과거 교제했던 40대 여성 A 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인근 경안천 주변에 버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유동수가 잔인한 범행, 중대한 피해 발생 등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서 규정하는 신상공개 요건에 부합한다고 판단하고 전날 그의 얼굴과 이름, 나이 등 신상을 공개했습니다.

(구성 : 조을선, 편집 : 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