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감염될까 봐"…'찢기고 타고' 지폐의 수난

SBS 뉴스

작성 2020.07.31 17: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31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올해 상반기 동안 손상돼서 폐기된 돈이 작년과 비교하면 50만 장이 늘었다고 하는데요.

코로나19로 돈세탁을 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코로나에 지폐 수난'입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번 상반기 손상돼서 폐기된 화폐는 3억 4천 570만 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50만 장이 늘었습니다.

금액으로 따지면 무려 2조 7천억 원에 달하는데요.

손상된 화폐
특히 코로나19에 대한 공포로 화폐를 자체적으로 살균하려고 하다가 손상된 경우가 많았습니다.

안산에 살고있는 A 씨는 부의금으로 들어온 2천 290만 원을 세탁기에 넣고 돌렸다가 이렇게 지폐들이 갈기갈기 찢겨버렸다고 합니다.

또한 인천에 사는 B 씨는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갖고 있던 지폐들을 전자레인지에 넣어서 작동했다가 무려 524만 원가량이 훼손됐습니다.

한국은행 손상 화폐 기준을 보면 지폐의 남은 면적이 4분의 3 이상이면 전액을 교환받을 수 있지만 남은 면적이 5분의 2 이상, 4분의 3 미만인 경우에는 반액을 또한 5분의 2 미만이면 아예 교환이 불가능한데요.

누리꾼들은 "말 그대로 돈세탁이네… 그래도 산산조각나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화폐 다시 만들려면 세금 많이 들 텐데… 우리 관리 잘합시다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