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한인 교수 살해용의자 남녀 얼굴 공개

미 한인 교수 살해용의자 남녀 얼굴 공개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7.27 01:39 수정 2020.07.27 03: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애리조나주립대, ASU의 한인 채준석 교수를 살해한 10대 남녀 용의자 2명의 얼굴이 공개됐습니다. 또 이들 용의자가 강도 행각 과정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미 수사당국은 판단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26일) 미 언론에 따르면 애리조나주 매리코파카운티 보안관실은 채 교수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18살 흑인 남성 제이비언 에절과 18살 여성 게이브리엘 오스틴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이들은 1급 살인, 무장 강도, 차량 절도 등의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폭스 뉴스는 이들 용의자가 무장 강도 행각 중 채 교수를 살해한 것으로 수사당국이 믿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정확한 범행 동기는 추가 조사를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용의자들에게는 각각 100만 달러, 약 12억 원의 보석금이 책정됐다고 CNN 등이 전했습니다.

매리코파카운티 보안관실은 3월 25일 채 교수가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은 이후 수사를 벌여왔습니다.

살인 용의자들을 붙잡은 것은 애리조나주에서 한참 떨어진 루이지애나주 슈리브포트의 경찰관들이었습니다.

이들은 채 교수 소유의 차에 에절과 오스틴 등 3명이 타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심문 끝에 이들이 채 교수를 살해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루이지애나주 경찰관들은 3월 30일 매리코파카운티 보안관실에 이를 통지했습니다.

경찰은 조사를 통해 채 교수가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교외에서 살해됐으며 이후 용의자들이 시신을 대형 철제 쓰레기통에 버렸다는 것을 파악했습니다.

경찰은 5월 11일부터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의 노스웨스트 리저널 쓰레기매립장에서 광범위한 수색을 벌여 67일 만인 지난 17일 채 교수의 유해와 다른 범행 증거들을 찾아냈습니다.

채 교수가 실종된 때로부터는 114일 만입니다.

폭스 뉴스는 지역 언론을 인용하고 채 교수의 유해를 찾기 위해 평균 15명의 요원이 48일간 하루 약 10시간씩 쓰레기매립장을 뒤졌다고 전했습니다.

CNN 방송은 수색 작업에는 애리조나주 주방위군과 지역 건설회사가 지원한 폐기물 처리 장비 및 중장비가 동원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