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작도 못 한 박원순 의혹 조사…'서울시 주관' 거부 이유

시작도 못 한 박원순 의혹 조사…'서울시 주관' 거부 이유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20.07.20 21:10 수정 2020.07.20 22: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원순 전 시장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합동조사단을 만들겠다고 했던 서울시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흘이 지나도록 조사단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힌 곳이 없자 직접 단체를 찾아가서 설득에 나섰습니다.

임태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규명할 합동조사단 구성을 위해 외부기관 7곳에 3차례나 공문을 보냈습니다.

오늘(20일)은 서울시 여성가족 정책실장이 직접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과 국가인권위원회를 찾아가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서울시 주관이 아니어야 진상조사에 참여할 수 있다는 여성변호사회 설득에도 나섰습니다.

조사대상인 서울시는 보조역할만 하겠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 : 실질적으로는 손을 뗀 거나 마찬가지예요. 전부 외부 위원으로 구성하고 우리는 그냥 말하자면 행정적인 뒷받침. 물 떠오라면 물 떠오고, 회의장 만들라면 회의장 만들고….]

하지만 피해자를 지원하는 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의 반응은 싸늘합니다.

지난 16일 "서울시 대책을 보면 사건을 규명할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조사단 참여 거부 의사를 밝힌 뒤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시가 잡은 조사단 추천 기한은 모레 저녁.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기존 여성단체들이 끝까지 거절하면 다른 여성단체들에게 참여 기회를 줄 수 있다고까지 말했습니다.

더는 기다리지 못하겠다는 건데 피해자 지원 단체가 빠질 경우 반쪽 조사단이라는 부담을 감당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