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피해 호소인께" 직접 사과한 이해찬…당 기강 대책 약속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20.07.15 12:35 수정 2020.07.15 13: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직접 사과했습니다. 당 소속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할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권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국민들께 큰 실망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책임을 통감합니다.]

이 대표는 '피해 호소인'이라는 호칭을 쓰며 위로의 말도 남겼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피해 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서 다시 한번 통절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다만 민주당은 성추행 의혹에 대해 당 자체 진상규명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 전 시장의 죽음으로 현실적으로 진상 조사가 어렵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대신 이해찬 대표는 서울시가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주길 바란다며 서울시에 진상규명을 요청했습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박원순 전 서울시장 등 당 내 성 비위 의혹이 이어지면서 민주당은 당 소속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하고 기강을 잡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성인지 교육을 강화할 수 있게 당규 개정에 나서겠다고도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