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 윤준병 "박원순 가짜 미투 제기 아냐…2차 피해 없길"

민주 윤준병 "박원순 가짜 미투 제기 아냐…2차 피해 없길"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14 08:12 수정 2020.07.14 08: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 윤준병 "박원순 가짜 미투 제기 아냐…2차 피해 없길"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옹호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오늘(14일) 이를 해명했습니다.

윤 의원은 오늘 페이스북에서 "일부 언론에서 가짜미투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는데,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박 전 시장이) 고인이 되기 전에 피해자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렸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며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며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일상과 안전이 조속히 온전히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시 행정부시장을 지낸 윤 의원은 어제 페이스북에 "고소 진위에 대한 정치권 논란과 그 과정에서 피해자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 죽음으로서 답한 것"이라며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 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윤준병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