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소인 측 "박원순, 4년 동안 성추행…서울시는 묵인"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0.07.14 07:15 수정 2020.07.14 0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3일) 영결식이 끝난 뒤,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측과 여성단체들은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4년 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며,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한 적도 있지만 무시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원순 시장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전직 비서 A 씨 측이 처음으로 언론 앞에 섰습니다.

A 씨의 고소를 대리한 김재련 변호사와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의 전화는 A 씨가 비서로 재직한 4년 동안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미경/한국성폭력상담소장 : 업무 시간뿐만 아니라 퇴근 후에도 사생활을 언급하고 신체를 접촉하고 사진을 전송하는 등 전형적인 권력과 위력에 의한 피해가 발생했다는 것입니다.]

김 변호사는 비서 일을 그만둔 뒤에도 성희롱이 계속됐다며, 지난 2월 박 시장이 A 씨를 초대한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 사진을 증거로 공개했습니다.

[김재련/A 씨 변호사 : 가해자가 비서실에 근무하지도 않는 피해자에게 텔레그램으로 비밀대화를 요구할 하등의 이유가 없는 시점이었습니다.]

A 씨가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무시됐단 주장도 나왔습니다.

[이미경/한국성폭력상담소장 : 피해자는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라며 (묵살됐고) 서울시장이 갖는 엄청난 위력 속에서 어떤 거부나 문제제기를 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회견에 앞서 유족들이 눈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재고해달라고 요청한 장례위원회 측은 회견 이후 오늘은 고인을 보내드리는 데 집중할 수밖에 없다며 양해해달라는 메시지를 배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