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민희 "정의당이 조문 정쟁화"…진중권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

최민희 "정의당이 조문 정쟁화"…진중권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11 10:23 수정 2020.07.11 16: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최민희 "정의당이 조문 정쟁화"…진중권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이, 정의당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는 발언이 나오는 데 대해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습니다.

최민희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어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하면서도 "저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류호정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하며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하고 희롱의 대상이 돼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썼습니다.

같은 당 심상정 대표는 빈소 조문 후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은 피해자"라고 언급했고, 장혜영 의원도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는 없다"며 서울특별시장(葬)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최민희 전 의원은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 그리 급한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글을 올려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며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고 썼습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정의당의) 두 의원은 당신 딸이 살아갈 이 사회의 모습이 앞으로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그 얘기를 하고 있는 겁니다. ....자기 딸, 우리 딸들이 그렇게 무서운 세상에 나간다고 생각 좀 해 보세요"라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