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고 7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박원순 마지막 모습

홍영재 기자 yj@sbs.co.kr

작성 2020.07.10 20:07 수정 2020.07.10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이 오늘(10일) 새벽, 서울 북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박 시장은 어제 예정됐던 일정을 취소한 뒤에 오전에 공관을 나섰고 오후 5시 20분쯤 박 시장의 딸이 아버지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었습니다. 박원순 시장의 빈소는 서울대병원에 마련됐습니다.

첫 소식,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새벽 0시쯤. 북악산 숙정문과 삼청각 사이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박원순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어제 오후 5시 17분 박 시장 딸이 "네댓 시간 전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했고, 이후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 지 7시간 만입니다.

[최익수/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 : 현장에서 가방, 휴대전화 그리고 소지품 일부가 발견됐습니다. 현재로서는 특별한 타살 혐의점은 없어 보이지만….]

박 시장은 어제 오전 10시 44분쯤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등산복 차림에 배낭을 메고 서울 종로구 가회동 공관에서 나왔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마지막 모습
앞서 오전 10시쯤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이날 예정된 점심식사 약속을 취소했습니다.

몸이 좋지 않아 오찬에 참석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공관을 나와 택시를 탄 박 시장은 9분 뒤 약 1.8km 떨어진 와룡공원에 도착했습니다.

오후 2시 42분쯤에는 와룡 공원 근처에서 누군가와 마지막 통화를 했습니다.

그리고 오후 3시 49분 성북구 핀란드 대사관저 주변에서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혔습니다.

경찰은 마지막 신호가 잡힌 위치 주변에 병력 700여 명과 경찰견, 드론을 투입해 집중 수색을 벌였고 인적이 드문 북악산 숙정문 근처 산길에서 숨진 박 시장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현장 감식을 마친 뒤 새벽 3시 20분쯤 시신을 서울대병원에 안치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소영, CG : 방명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