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일 한·UAE 외교장관 회담…코로나19 이후 첫 대면

내일 한·UAE 외교장관 회담…코로나19 이후 첫 대면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7.09 15: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일 한·UAE 외교장관 회담…코로나19 이후 첫 대면
▲ 2019년 2월 한·UAE 회담 모습

외교부가 내일(10일)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이후 처음으로 대면으로 외교장관회담을 엽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강경화 장관이 내일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외교장관과 한·UAE 외교장관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양 장관이 올해 3차례 통화했으며, 코로나19 상황 아래 최초의 대면 외교장관회담이 될 이번 회담에서 양국 수교 40주년을 평가하고 한·UAE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나흐얀 장관은 비서실장과 경호원 등 소수 인원만 대동해 오늘 오후 입국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타국의 외교장관이 한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외교가에서는 그만큼 UAE가 한국을 특별하게 생각한다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13일에도 김건 외교부 차관보의 UAE 방문 당시 관련 협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담에서는 현재 양국이 협력 중인 에너지, 원자력발전소, 사막 벼 재배, 담수시설을 이용한 어업 양식 등에 대한 논의가 있을 예정입니다.

이밖에 올해 두바이에서 개최될 예정인 엑스포, 코로나19 공조를 비롯한 의료협력도 논의될 예정이며 강경화 장관은 한국의 세계무역기구, WTO 사무총장 후보 선출에 대한 지지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