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건 "남북 협력 강력 지지…안정적 환경 조성에 중요"

비건 "남북 협력 강력 지지…안정적 환경 조성에 중요"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7.08 12:28 수정 2020.07.08 14: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이 오늘(8일) 오전 외교부를 방문했습니다. 외교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혜영 기자, 비건 부장관이 조세영 1차관과 만난 후 약식 회견을 했는데요, 어떤 메시지를 내놨습니까?

<기자>

네, 비건 부장관은 오전 강경화 외교장관 예방에 이어서 조세영 1차관과 만나 한미 현안, 역내 정세에 대해 협의한 뒤 약식 회견을 했습니다.

조 차관은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가급적 조속한 시일 내에 서로 수용 가능한 결과를 내도록 노력하는데 공감했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G7 정상회담 초청과 확대회담 문제는 물론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의 원활한 개발, 보급을 위해 서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미중 갈등이 첨예한 상황에서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전략의 협력 의지도 재확인했는데요.

비건 부장관은 가장 먼저 한미 동맹의 근간을 논의했다며 한반도 방위에 대한 미국의 의지, 조 차관과의 공감대를 이룬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서도 한국과 계속 긴밀하게 협의해갈 것이며, 올해 진전을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이 어려웠던 시기에 한국의 진단장비 등을 지원한 데 대해서 감사의 뜻도 표했습니다.

<앵커>

김혜영 기자, 그리고 대북 메시지 내용에 관심이 모아졌던 두 번째 약식 회견은 시작했나요?

<기자>

약식회견은 조금 전 진행됐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남북 협력을 강력히 지지하며 이것이 한반도의 보다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북한 비핵화 문제에 있어서는 북한 최선희 1부상도, 그리고 미 볼턴 전 보좌관이 아닌 바로 자신이 이 문제를 담당하고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과 대화 재개 시 균형 잡힌 합의를 이루기 위해 유연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이도훈 본부장을 통해서 재확인했습니다.

이도훈 본부장은 조속한 시일 내에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방도에 대해서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했는데요.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와 협상이 유일한 방법이고 또 한미는 조속한 재개를 위해서 전력을 다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