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부 경상내륙 폭염주의보, 서울 31℃·대구 32℃…내륙지방 오후 소나기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20.07.08 05: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부 경상내륙 폭염주의보, 서울 31℃·대구 32℃…내륙지방 오후 소나기
현재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는 안개가 짙게 끼어 있습니다.

오늘(8일)은 전국적으로 가끔 구름이 많이 끼는 가운데 강원영서와 남부내륙, 경남서부남해안에는 오후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강원동해안에는 동풍의 영향으로 낮 동안 비가 조금 오겠습니다.

낮 최고 기온은 대부분 지방이 30도 이상 올라가 덥겠습니다.

오늘 서울의 기온은 31도까지 올라가겠고 춘천과 대구는 32도, 대전과 광주는 30도가 예상됩니다.

특히 경북 경산과 경남 창녕, 하동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기상청은 내일도 서울의 기온이 32도까지 올라가는 등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건강관리와 함께 농업과 축산업, 산업 피해가 없도록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대기 확산이 원활해 오늘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보통'이 예상됩니다.

오존 농도는 서울, 경기와 강원영서, 충북, 충남, 광주, 전남, 영남은 '나쁨', 그 밖의 지역은 '보통'이 예상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