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돈 벌어야 한다' 광주서 잠적한 확진자, 영광서 붙잡혀

'돈 벌어야 한다' 광주서 잠적한 확진자, 영광서 붙잡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07 09:38 수정 2020.07.07 13: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돈 벌어야 한다 광주서 잠적한 확진자, 영광서 붙잡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광주에서 잠적한 60대 남성이 전남 영광군에서 발견돼 보건당국이 병원 이송에 나섰습니다.

전남도는 영광 현장 접촉자 3명을 파악해 진단검사를 하고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파악하고 있습니다.

보건당국과 경찰은 확진 통보를 받고 달아난 광주 118번 확진자의 신병을 오늘(7일) 오전 9시 10분쯤 영광군 모처에서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118번 확진자는 광주 85번 환자와 접촉해 역학조사 대상자에 포함됐고, 광주사랑교회로 감염 고리가 연결됩니다.

그는 어제 오후 보건당국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통보받자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했습니다.

잠적하기 직전 보건당국 관계자와 통화에서 일해야 하는 처지이며 삶에 미련이 없다는 등의 말을 남겼습니다.

경찰은 가용 인력을 모두 동원해 추적에 나섰고, 잠적 약 10시간 만에 공사 일을 하러 간 118번 확진자를 붙잡았습니다.

건설 현장에서 일용직으로 일하는 118번 확진자는 일감을 찾기 위해 영광까지 이동해 인테리어업체 관계자 등 다른 사람과 밀접접촉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보건당국은 상세한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지만, 118번 확진자가 코로나19 감염보다는 격리 기간에 돈을 벌 수 없다는 사실에 더 크게 낙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당국은 118번 확진자를 영광에서 광주 대학병원으로 이송해 치료할 계획입니다.

또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를 확인하고 진단검사를 시행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