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풀영상] 추가 폭로 "경주시청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7.06 1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故)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 철인3종경기팀에서 함께 뛰었던 동료들이 고인이 당했던 피해 사례를 증언하고, 자신들이 겪은 폭행도 폭로했습니다.

현역 선수인 두 명은 6일 오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을 찾았습니다. 이 자리에서 선수들은 "저희는 고 최숙현 선수와 함께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한 동료 선수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오늘 우리는 그동안 보복이 두려웠던 피해자로서 억울하고 외로웠던 숙현이의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에 섰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다.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감독은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우리를 집단으로 따돌리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했습니다.

이어 2016년 콜라를 한 잔 먹어서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20만 원 정도의 빵을 먹게 한 행위, 견과류를 먹었다는 이유로 폭행한 행위, 2019년 3월 복숭아를 먹었다고 감독과 팀 닥터가 술 마시는 자리에 불려가서 맞은 장면 등을 증언했습니다.

두 선수는 "경주시청에서 뛰는 동안 한 달에 열흘 이상 폭행당했다. 욕을 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였다"고 자신들도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팀 닥터에 대해 "자신이 대학교수라며 치료를 위해 허벅지 등을 만지면서 성적 수치심을 느끼도록 했다"고 고발했습니다. 

둘은 "선수 생활 유지에 대한 두려움으로 숙현이 언니와 함께 용기 내어 고소하지 못한 점에 대해 언니와 유가족에게 사과한다"며 "지금이라도 가해자들이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제대로 처벌받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구성 : 신정은, 촬영 : 김현상, 편집 : 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