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 '당원 모집 할당제' 논란

조성원 기자 wonnie@sbs.co.kr

작성 2020.07.05 10:50 수정 2020.07.05 10: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본 집권 자민당 당원 모집 할당제 논란
일본 집권 자민당이 소속 의원에게 연간 1천 명의 신규 당원을 모으도록 사실상 강제하는 '당원 모집 할당제'가 당내에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자민당은 소속 의원에게 연간 1천명의 신규 당원 모집 할당량을 부과하고, 이를 달성하지 못하는 의원은 중의원(하원) 의원의 경우 비례대표 출마가 제한되는 등 불이익을 받습니다.

일본 중의원은 지역구(소선거구)에 출마한 후보가 전국구(비례대표) 후보도 될 수 있도록 하는 중복입후보제가 적용돼 지역구에서 떨어지고도 전국구로 당선하는 길이 열려 있는데, 자신에게 할당된 당원을 모으지 못하는 후보는 이 혜택을 보지 못하는 것입니다.

자민당 내에서 이 문제가 논란이 되는 가운데 가와이 가쓰유키 전 법무상 부부의 구속을 계기로 드러난 '표 매수' 사건은 자민당원 모집에 큰 장애물로 떠올랐습니다.

가와이 가쓰유키·가와이 안리 국회의원 부부
자민당 총재인 아베 총리와 가까운 가와이 부부는 부인 안리 씨의 작년 7월 참의원 선거 출마를 앞두고 히로시마 지역구의 지자체장과 지방의원 등 94명에게 2천570만엔(약 2억9천만원)을 뿌린 혐의로 지난달 검찰에 구속됐습니다.

그런데 자민당 본부가 안리 후보 측에 지원한 자금이 1억5천만 엔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자민당 당원들이 낸 돈 중 일부도 결국 안리 씨의 당선을 위한 '표 매수'에 쓰인 게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자민당의 한 젊은 의원은 "지역구민들로부터 '내가 낸 당비가 표 매수에 사용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얘기를 듣고 있다"며 "지금은 당원 모집에 최악의 타이밍"이라고 불만을 털어놓았다고 요미우리 신문은 전했습니다.

하지만 자민당 집행부는 할당 기준을 완화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어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