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솔로 7년차' 선미 "데뷔 땐 눈에 띄는 멤버 아니었다…인생은 장기전"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0.06.29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솔로 7년차 선미 "데뷔 땐 눈에 띄는 멤버 아니었다…인생은 장기전"
여름을 저격할 청량한 노래 '보라빛 밤'으로 컴백을 알린 가수 선미가 자신을 롤모델로 삼은 후배 가수들에게 "인생은 장기전, 자기 자신을 '덕질'하라"는 강렬한 메시지를 던졌습니다. 

오늘(29일) 선미는 새 싱글 '보라빛 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전에 보여주지 않은 새로운 '선미 스타일'을 만들어 가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그동안 다양한 컨셉을 소화해왔던 선미는 "새로운 걸 시도할 때마다 언제나 불안하다"며 솔직한 심정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선미는 이번 티저가 공개됐을 때 팬들의 반응 덕분에 힘을 얻었다고 밝혔는데요, 그는 "티저 영상에서 멜로디가 공개됐는데 댓글에 '됐다 됐어'라고 써있었다. 네 글자로 용기를 북돋아 줬다. 그래서 나도 '됐다 됐어'라는 마음을 갖게 됐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했습니다.

선미는 또 같은 시기에 컴백하는 가수 화사, 청하 등 여성 아티스트들과의 경쟁에 대해 묻자 "경쟁을 왜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여성 아티스트들이 가요계를 사로잡는 느낌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며 소신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어 "내 비디오를 만든다면 '마라톤'으로 비유하고 싶다. 인생은 장기전이라 생각한다"면서 자신을 롤모델로 삼은 후배 가수들에게 "자기 자신을 덕질하라"는 메시지를 전했는데요, 그는 "데뷔 때 나는 눈에 띄지 못했지만 좌절하지 않고 나 자신을 덕질해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선미는 "나 역시 어릴 때부터 누군가의 영감이나 롤모델이 되고 싶었고, 많은 친구들이 나를 롤모델로 삼아줘서 고맙고 내가 그동안 잘해왔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