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순찰차 부수고 '곡예 질주'…만취 운전 동승자도 조사

순찰차 부수고 '곡예 질주'…만취 운전 동승자도 조사

빗길 30분 추격전…무면허 만취 운전자 체포

UBC 김예은 기자

작성 2020.06.25 20:39 수정 2020.06.25 2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젯(24일)밤 앞차가 이상하게 달린다는 신고에 출동한 경찰이 빗길 추격전 끝에 운전자를 붙잡았습니다. 순찰차 2대를 들이받고 경찰까지 다치게 한 20대 운전자는 무면허에 만취 상태였습니다.

UBC 김예은 기자입니다.

<기자>

승용차 한 대가 과속방지턱에서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그대로 달립니다.

순찰차가 승용차를 가로막자 잠시 멈춘 듯하다 옆길로 다시 도주를 시도합니다.

무면허 만취, 순찰차 들이받고 빗길 추격전
어젯밤 9시 30분쯤 울산 방어진순환도로에 음주 의심 차량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순찰차 11대가 출동했습니다.

24살 김 모 씨가 몰던 승용차는 30분 동안 신호도 무시하고 차선을 넘나들며 빗길 속 곡예 운전을 폈습니다.

이 과정에서 승용차를 막아선 순찰차 두 대를 세 차례나 들이받고, 경찰관 두 명도 다쳤습니다.

경찰차에 포위된 운전자는 경찰의 하차 요구에도 도주를 시도했고 경찰은 유리창을 깨고 운전자를 체포했습니다.

김 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77%, 면허 취소 수치인 데다 무면허 상태에서 차를 몰았고 이전에도 음주 운전 이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정석암/울산동부경찰서 교통안전계장 : 신호 위반 10여 회, 중앙선 침범 한 6~7회 정도 하면서 그렇게 도주를 한 거예요. 다른 차하고도 몇 번 사고가 날 뻔했는데….]

경찰은 김 씨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으며 20대 동승자도 음주 운전 방조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운석 UBC, 화면제공 : 울산지방경찰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