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옵티머스 환매중단 1천억 넘었다…이성윤 "엄정 대처"

옵티머스 환매중단 1천억 넘었다…이성윤 "엄정 대처"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0.06.25 20:53 수정 2020.06.25 2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천억 원의 투자금을 설명과 달리 엉뚱한 곳에 투자한 의혹을 받고 있는 옵티머스 자산 운용의 환매중단 펀드 규모가 1천억 원을 넘겼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 나섰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엄정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옵티머스자산운용과 NH투자증권 등 판매사, 수탁은행인 하나은행 등 18곳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습니다.

이에 앞서 운용사 대표 김 모 씨 등 핵심 관계자들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도 내렸습니다.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돌입한 겁니다.

옵티머스 측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속인 뒤 실제로는 대부업체와 부실기업에 투자한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옵티머스 관련자들에게 부정 거래와 사기,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를 두고 있습니다.

또 펀드 자금이 기업 인수에 불법적으로 사용됐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자금 흐름을 추적할 방침입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옵티머스 사건 등 대규모 피해자를 양산하는 서민 다중피해 범죄에 대해 엄정히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옵티머스 펀드들에 대한 세 번째 환매중단으로 피해 규모가 1천억 원을 넘겼습니다.

[옵티머스 펀드 판매사 관계자 : 펀드 증빙해주는 건 예탁결제원에서 발행해주는데 그걸 떼어보니까 제대로 공공(기관) 채권에 되어 있었거든요. 서류에는.]

일부 펀드 가입자들은 법무법인을 선임해 운용사와 판매사, 수탁은행 등 이번 사태에 연루된 기관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기로 하는 등 공동행동에 나섰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