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秋, '윤석열 검찰 못 믿겠다?'…법무부 감찰로 경고

秋, '윤석열 검찰 못 믿겠다?'…법무부 감찰로 경고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20.06.25 20:04 수정 2020.06.25 2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법조팀 이한석 기자와 좀 더 이야기해보겠습니다.

Q. 추미애-윤석열 갈등설 재점화하나? 

[이한석 기자 : 지난주에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이 진정권을 놓고 추 장관이 지휘권을 발동을 합니다. 그래서 윤석열 총장과 좀 갈등설이 점화가 되기 시작했는데 말씀하신 대로 이번 월요일 날 청와대 회의였잖아요, 그래서 하루 전날 일요일 날 윤석열 총장이 절충안을 제시합니다. 그리고 여권에서도 윤석열 총장에 대한 사퇴 공세 이게 또 잠잠해졌단 말이에요. 그래서 이제 숨 고르기 들어가는 것 아니냐 이렇게 생각을 했었는데 사흘이 채 못 갔습니다.]

Q. 추미애 '윤석열 검찰 못 믿겠다?'

[이한석 기자 : 그렇게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추미애 장관이 어제오늘 계속 연이어서 윤석열 총장을 겨냥해서 뼈 있는 얘기를 던지고 있는데 어제도 법의 날 행사에서 한 발언 한 번 들어보시고 계속 설명 이어가겠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어제) : 자기 편의적으로 조직을 이끌어가기 위해서 법 기술을 이끌어 가고 있다 하는 점 어제, 오늘 벌어지고 있는 겁니다.]

그러니까 수사팀에서는 이제 영장 청구 사안이라고 하고 한동훈 검사장 건 얘기입니다. 유착 사건과 관련해서 수사팀은 영장 청구 사안이다, 그런데 대검에서는 이게 죄가 되느냐, 혐의 없다 이렇게 충돌했단 말이에요. 그래서 윤석열 총장이 그러면 전문 수사 자문단에다가 한번 의견을 물어보는 게 어떠냐랴고 제안을 했는데 이걸 놓고 추 장관은 일련의 과정들이 자기의 측근 한동훈 검사장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법 기술을 쓰는 것 아니냐, 꼼수 쓰는 거 아니냐 이렇게 추 장관은 의심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Q. '검찰 불신' 추미애, 법무부 차원 징계 천명?

[이한석 기자 : 그렇게 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윤석열 총장이 구성한 전문수사자문단에서 만약에 이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불기소하라 이렇게 권고를 하게 되면 대검 입장에서는 이 사안을 명분으로 해서 수사팀한테 수사하지 말라 이렇게 얘기할 수도 있다는 거라는 말이에요. 그래서 추미애 장관은 결국 윤 총장의 지배력이 미치는 검찰 나는 못 믿겠다, 이런 의지로 보이는 거고 이것 때문에 법무부 감찰을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강한 징계 의지를 밝힌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결과적으로 보면 윤석열 총장에 대한 강한 불신의 표시이자 다시 한번 경고의 메시지를 날린 것 아니냐 이렇게 해석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법무부, 한동훈 직접 감찰…"검찰 자체론 안 되겠다"
▶ "지시 잘라먹고, 지휘랍시고" 秋, 윤석열 공개 비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