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국 무역항 물동량 석 달째 줄어…코로나19 여파

전국 무역항 물동량 석 달째 줄어…코로나19 여파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20.06.21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국 무역항 물동량 석 달째 줄어…코로나19 여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이 석 달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오늘 올해 5월 항만 물동량이 1억1천874만t으로 지난해 같은 달(1억3천498만t)보다 12.0%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항만 물동량은 작년 동기대비로 3월에 2.7%, 4월에는 8.9% 각각 감소해 석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코로나 19 영향으로 전체적으로 물동량이 줄고 감소 폭도 점점 커지는 추셉니다.

항만 물동량 중 수출입 물동량은 지난해 같은 달(1억1천666만t)보다 14.0% 감소한 1억32만t으로 집계됐습니다.

다만 연안 물동량은 총 1천842만t으로 0.6% 증가했습니다.

인천지역 모래 채취가 지난해 10월부터 다시 허가됨에 따라 모래 물동량(176만t)이 지난해 같은 달(32만t)의 5배 이상으로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화물 중 컨테이너 화물은 작년 동월(255만TEU)보다 9.1% 감소한 232만TEU를 기록했습니다.

컨테이너 중에서도 수출입화물은 11.0% 감소한 130만TEU를 나타냈습니다.

환적화물(최종 목적지로 가기 전 중간 항구에서 다른 배로 옮겨 싣는 화물)은 해운동맹(얼라이언스) 재편으로 광양항 물동량이 46.5% 급감한 영향으로 전체적으로 6.5% 줄어든 100만TEU로 집계됐습니다.

항만별 컨테이너 물동량은 부산항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5% 감소한 170만TEU, 광양은 13.9% 감소한 18만TEU였습니다.

화물 중 컨테이너가 아닌 화물의 물동량은 총 8천73만t으로 작년 동월(8천739만t)보다 7.6% 감소했습니다.

품목별로는 자동차가 42.5% 감소한 405만t이었고, 유연탄과 광석이 각각 8.0%와 7.0% 감소, 유류는 2.3% 증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