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AEA "이란, 핵합의 허용치보다 농축우라늄 8배 비축"

IAEA "이란, 핵합의 허용치보다 농축우라늄 8배 비축"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20.06.06 02:00 수정 2020.06.06 02: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란이 핵합의 허용치보다 8배 정도 많은 농축 우라늄을 비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FP 통신에 따르면 IAEA는 회원국에 배포한 문서에서 이란이 5월 20일 현재 농축 우라늄을 1천571.6kg을 비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핵협정에서 허용한 저장량(우라늄 동위원소 기준 202.8㎏)보다 거의 8배 많은 양입니다.

이란 핵합의는 영국, 프랑스, 독일을 비롯해 미국, 러시아, 중국 등 6개국이 2015년 이란과 체결한 것으로, 이란은 핵 개발을 포기하고 6개국은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그러나 2018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자 이란은 핵합의 이행 범위를 축소하는 단계적 조처를 해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