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다짜고짜 욕설하고 침 뱉어…피해자 또 있었다

'서울역 폭행' 용의자, 지난 2월에도 여성 위협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0.06.03 21:02 수정 2020.06.03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역에서 처음 본 여성을 마구 폭행한 혐의로 어제(2일) 붙잡힌 남성이, 몇 달 전에도 한 여성에게 욕을 하고 얼굴에 침을 뱉으며 위협했던 것이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서울역 사건 말고도 비슷한 범행이 더 있는 것은 아닌지 수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강민우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역 폭행사건 피의자 이 모 씨가 체포된 주거지 근처 건널목, 넉 달 전 이곳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었습니다.

지난 2월, 이곳에 가만히 서서 건널목 신호를 기다리던 여성에게 이 씨가 갑자기 다가왔습니다.

그리고는 갑자기 욕설을 퍼부으며 위협을 가하기 시작했습니다.

[피해 여성 : 얼굴에 담배 연기를 막 뿜었어요. 다짜고짜 뭘 봐 이 ○○○아 이러면서 얼굴에 침을 툭 뱉더라고요. (몸이) 굳어가지고 그냥 있는데 계속 침 두 번을 더 뱉더라고요.]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 씨는 이미 사라진 뒤였습니다.

피해 여성은 며칠 뒤 근처에서 이 씨를 또 마주쳤습니다.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2월에도 침뱉고 욕설
[피해 여성 : 너무 깜짝 놀라서 다리가 풀려 가지고 일단 무서워 가지고….]

경찰에 다시 신고했지만, 현행범이 아니라는 이유로 별다른 도움은 받지 못했습니다.

경찰은 처벌을 원하면 고소하라고도 했는데, 신분이 노출되지 않을까 두려운 마음에 그럴 수 없었습니다.

[피해 여성 : 그 사람이 나오는 시간을 아니까 그때를 피해서 다니라고, 이렇게 (경찰관이) 말하시더라고요.]

결국 이 씨를 피해 다른 동네로 이사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서울역사가 아닌 다른 장소에서 벌어진 추가 범행 수사를 위해 경찰과 철도경찰의 공조 수사가 이어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김준희)

▶ CCTV 보니…'서울역 폭행' 직전에도 2명 더 때렸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