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인 능욕' 피해자가 더 조심했어야 한다고요?"

"'지인 능욕' 피해자가 더 조심했어야 한다고요?"

끝나지 않는 '댓글 가해'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0.05.31 21:16 수정 2020.05.31 22: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사방 사건의 주모자들 조주빈, 문형욱, 또 와치맨. 줄줄이 구속 돼서 법에 심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피해자들의 고통은 줄지 않고 있습니다. '너희도 잘못한 것 아니냐' 이런 식의 댓글, 2차 가해가 버젓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조윤하 기자가 문제를 짚어봤습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자신의 사진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랐다는 말을 전해 들은 A 씨.

확인해봤더니 사진과 함께 성적으로 모욕하는 내용이 게시됐습니다.

'지인 능욕'이라 불리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가 된 건데, 이번엔 기사 댓글로 다시 상처를 받았습니다.

[디지털 성범죄 '지인능욕' 피해자 : '뚫린 입이라고 진짜 막말하는구나' 생각하다가, 혼자 있는 시간이 있으면 '아, (내가) 진짜 그런 사람인가?' 이렇게 생각하기도 하고….]

지난 3월 말부터 최근까지 SBS가 보도한 디지털 성범죄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을 확인해 봤습니다.

피해자들을 응원하고 지지한다는 댓글이 많았지만 피해자도 정상은 아니다, 죄인이라는 등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댓글도 있었습니다.

[디지털 성범죄 '지인능욕' 피해자 : '너희가 더 조심했어야지' 이런 댓글이 상처가 됐던 것 같아 요.]

하지만 포털 측은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이런 댓글을 걸러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댓글네이버는 인공지능이 욕설을 감지하는 '클린봇' 시스템이 있지만 댓글에 욕설이 없으면 걸러내지 못합니다.

유튜브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결국 피해자들이 직접 댓글을 보고 신고해야 삭제할 수 있다는 건데 이 과정이 피해자들에게는 또 다른 고통입니다.

[박종석/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사회적 기능에 전반적인 손상이 오고, 인간에 대한 불신이 생겨 어디에도 마음대로 다니지 못하고 스스로를 고립하게 되는 경향이 생깁니다.]

포털 측은 맥락을 파악해 부적절한 댓글을 걸러내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지만 2차 가해를 막기 위해 성범죄 관련 보도 등에 대해선 댓글 작성을 금지하는 방안도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최대웅·양현철, 영상편집 : 박진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