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기업들 비대면 채용 확산…취업문 열리면 다행

대기업들 비대면 채용 확산…취업문 열리면 다행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05.31 20:57 수정 2020.05.31 2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여파로 주요 기업들이 공채 시험과 면접을 온라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라도 신입사원을 뽑으면 다행인 건데, 아예 상반기 공채를 미루는 기업들이 많아졌습니다. 

김혜민 기자입니다. 

<기자>

감독관들이 응시생들의 시험 장면을 실시간 모니터로 지켜봅니다.

[필기시험 감독관 : 호명하는 응시자부터 감독관의 지시에 따라주시길 바라며 다른 응시자들은 모두 전면 카메라로 본인의 얼굴이 나온 상태에서 대기….]

'삼성고시'라고 불리는 삼성 공채 필기시험이 어제(30일)와 오늘 이틀간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치러졌습니다.

학교 고사장을 빌려 대규모로 시험을 봤던 과거와 달리 응시생들은 집에서 컴퓨터로 문제를 풀면서 시험 보는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했습니다.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감독관 한 명이 응시생 9명을 스마트폰으로 감시하는 시스템까지 갖췄습니다.

필기시험뿐만 아니라 면접도 화상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최근 응시자들을 직접 대면하지 않고 화상으로 면접을 치렀습니다.

코로나19로 대기업들의 채용 방식이 속속 비대면으로 바뀌고 있는 가운데 LG그룹은 올 상반기 일부 계열사에 한해 신입 채용을 시작했고, 한화그룹은 상반기 공채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조현철/취업준비생 : 제가 지원을 희망하고 있었던 계열사는 공채가 열리지도 않았고…이번에 두 번째 공채를 준비하는 친구들이나 선배들은 더 답답해하는 게 크더라고요. 그분들은 더 절실할 텐데….]

기업들의 신입 채용공고는 올해 2월부터 크게 줄어들고 있는데 코로나19 여파가 하반기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취업준비생들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유미라, VJ : 한승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