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또 내렸다…22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 전망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0.05.29 0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상황이 다시 불안해지면서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또 내렸습니다. 경제성장률은 22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할 걸로 내다봤습니다.

정성진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 0.25% 포인트 추가 인하를 선택했습니다.

미국, 중국 등 주요 수출 시장의 경제 타격이 예상보다 크고, 국내 소비도 부진해 경제성장세가 크게 둔화됐다고 금통위는 진단했습니다.

지난달 24% 급감한 수출은 이달 20일까지도 20% 감소세를 보이고 있고, 지난달 취업자 수도 47만 6천 명 감소하는 등 경기 침체는 심화되는 양상입니다.

이것저것 잴 때가 아니라는 겁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경제성장률이 거의 0% 근처로까지 떨어지고, 당연히 이 시점에서 금리를 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올해 경제 성장률을 지난 2월 전망보다 2.3%포인트 낮춘 마이너스 0.2%로 내다봤습니다.

현실화되면 외환위기 당시 이후 22년 만의 마이너스 성장입니다.

코로나 19 확산이 장기화하는 비관적 시나리오에서는 성장률이 마이너스 1.8%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렇지만, 기준금리는 이미 '실효하한', 즉 금리를 더 낮춰도 경기 진작 효과는 거의 없고, 자본유출 등 부작용만 심해지는 수준에 근접했다고 이주열 총재는 인정했습니다.

때문에 한국은행은 앞으로 국고채 매입 등 사실상의 양적 완화에 나설 걸로 예상됩니다.

[김소영/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 금리정책이 다 됐으면 나머지 유동성 공급이나, 회사채 매입 같은 것도 사실 조금 더 할 가능성도 있다고 얘기를 했는데 우리 경제 상태를 보면서….]

한국은행은 내년 성장률을 3.1%로 전망했는데, 올해 마이너스 성장 전망을 감안하면 경기 회복세는 매우 완만할 것으로 예상한 겁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