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경욱에 투표용지 건넨 건 참관인…"불법 아니라 생각"

민경욱에 투표용지 건넨 건 참관인…"불법 아니라 생각"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5.28 12:18 수정 2020.05.28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경욱에 투표용지 건넨 건 참관인…"불법 아니라 생각"
▲ 투표용지 관련 기자회견 하는 민경욱 의원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4·15 총선 부정 개표의 증거라며 제시했던 투표용지 6장을 자신에게 건넨 선거 참관인을 공개했습니다.

민 의원은 오늘(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당일 개표장에 있던 참관인이 6장의 투표용지를 건네받아서 나왔다"며 해당 참관인을 옆에 세웠습니다.

총선 당일 구리 체육관에서 개표 참관인으로 참석했다는 이 모 씨는 개표를 지켜보다가 두 가지 색깔로 된 투표용지를 발견했고, 현장에 있던 다른 사람이 '선거 부정 의혹이 있으니 신고해달라'며 자신에게 투표용지를 건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씨는 "당시 경찰에 '투표 중지' 소리를 지르며 신고를 했지만, 선관위 관계자로 보이는 사람에게 쫓겨났다"며 "선관위에 신고해봤자 해결되지 않을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습니다.

그는 경기 구리의 통합당 후보였던 나태근 후보나 주광덕 의원에게도 연락했지만, 이들에게 회신이 오지 않아 결국 민 의원을 찾아갔다고 말했습니다.

이 씨는 자신이 어느 정당 몫 참관인인지는 "당에 누가 될 것 같다"며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는 자신에게 용지를 건넨 사람이 "거기(선관위) 사무원쯤 되는 사람으로, 구체적인 신원은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씨는 용지 반출이 불법이라는 사실을 인지했느냐는 질문에는 "불법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부정선거 정황을 발견해서 대의적 차원에서 신고해야겠다는 결단을 한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