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이용수 할머니 열분 "정대협, 위안부 피해자 30년 이용했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5.25 14:46 수정 2020.05.25 16: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오늘(25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역임한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 등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오늘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둘러싼 2차 기자회견에서 "처음 기자회견을 한 뒤 너무도 분히 생각지도 못한 것들이 나왔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1992년 처음 윤 당선인을 만난 날을 회상하며 "어느 교회에서 모임이 있다고 해 갔다. 일본의 어느 선생이 정년퇴직을 한 뒤 1천 엔을 줬다면서 (할머니들에게) 1백만 원씩 나눠줬다. 그게 무슨 돈인 줄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때부터 모금하는 자리에 따라다녔다면서 "왜 모금하는지 몰랐다. 농구 선수가 농구를 하는데 기다렸다. 모금한 돈을 받아오는데 몰랐다. 좀 부끄러웠다. 버젓이 앉아서 농구가 끝나면 돈을 받아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돈을 받아온 윤 당선인에게) 배가 고픈데 맛있는 것을 사달라고 해도 '돈 없다'고 답했다"며 "그래도 모르고 쭉 30년을 함께 해왔다"며 울분을 토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또 기자회견 전날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밝히면서 "공장에 끌려가 일한 정신대와 군부대로 끌려간 위안부는 많이 다르다"면서 "정대협은 왜 정신대 문제만 하지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를 만두에 고명으로 사용했는가. 자다가 일어나서 펑펑 울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당초 1차 기자회견을 한 남구 한 찻집을 회견 장소로 정했으나, 취재진이 많이 몰리면서 주변이 크게 혼잡해지자 급히 회견장을 바꾸기도 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하며 목소리를 높이거나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습니다.

당초 기자회견에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정의연 전 이사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이 할머니 측 관계자는 "윤 당선인은 오늘 회견장에 오지 않았다"며 "기자회견 전 정의연 관계자가 참석 의사를 밝히기도 했지만, 할머니께서 탐탁지 않은 반응을 보이셨다"고 말했습니다. 

▶ 이용수 할머니 2차 회견문 요약…"당혹감·배신감·분노 느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