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방망이' 나주환, 친정 SK에 비수…KIA 5연승 질주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05.23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에서 KIA가 최하위 SK를 상대로 5연승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SK 출신 나주환 선수가 친정 팀에 비수를 꽂았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1할 타율에 허덕이던 나주환의 방망이가 무섭게 폭발했습니다.

SK 선발 김태훈을 상대로 첫 타석 2루타에 이어 두 번째 타석에서는 왼쪽 담장을 살짝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지난 시즌 은퇴 기로에서 현역 연장을 선택하며 무상 트레이드로 KIA 유니폼을 입은 나주환은 적으로 만난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습니다.

나주환은 세 번째 타석에서도 깨끗한 안타로 출루한 뒤 쐐기점까지 올렸습니다.

조금 전 경기가 끝났는데요, 3안타 2타점 2득점을 올린 나주환의 맹활약 속에 KIA는 최하위 SK를 꺾고 5연승을 달렸습니다.

---

kt 로하스는 KBO 역대 세 번째로 한 경기 좌우 연타석 홈런이라는 진기록을 세웠습니다.

5회 오른손 타석에서 솔로 아치를 그렸고, 7회에는 왼손 타석에서 투런 아치를 그리는 원맨쇼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

두산은 홈런 3방 포함 13안타를 몰아친 타선의 힘으로 삼성을 10대 6으로 제압했고, 선두 NC는 에이스 루친스키의 8이닝 무실점 호투로 한화를 눌렀습니다.

---

키움은 보름 만에 터진 박병호의 홈런 2방을 앞세워 롯데를 크게 이겼습니다.

(영상편집 : 남 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