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임신부 태반에도 영향…"상처 · 혈전 발견"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20.05.23 10:30 수정 2020.05.23 16: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임신부 태반에도 영향…"상처 · 혈전 발견"
코로나19에 걸린 임산부 태반에서 상처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일리노이주 노스웨스턴 여성병원에서 3월 18일∼5월 5일 출산한 여성 16명 모두의 태반에서 상처 흔적이 발견됐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 시간으로 22일 보도했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산모 16명 중 15명은 건강한 아이를 순산했고 1명은 유산했습니다.

태어난 아이들은 모두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산모 80%의 태반에서는 태아에게 가는 혈류를 손상할 수 있는 일종의 상처가 발견됐고, 40%의 태반에서는 혈전이 있었습니다.

제프리 골드스타인 박사는 "코로나바이러스와 혈전 사이 연관성을 뒷받침해주는 연구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태반 혈류에 문제가 생기면 태아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거나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골드스타인 박사는 코로나19에 걸린 산모가 낳은 아이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는지 계속 추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논문은 미국 임상병리학 저널에 실렸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