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상자 속 '종이 아이스팩'…과연 친환경일까?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0.05.22 21:08 수정 2020.05.22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몇 달 동안 코로나 때문에 밖에 잘 나가지 않다 보니까 택배 주문하거나, 또 음식을 시켜서 먹는 집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그 포장 뜯어보면 '친환경 종이 아이스팩'이라는 것을 쓰는 업체들이 많은데, 이것이 이름과 달리 친환경적이지도 않고 재활용도 어려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찬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냉장 보관 식품 주문 때 함께 배송돼 오는 아이스팩.

친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요즘에는 이렇게 종이 재질이 많이 사용됩니다.

쓰레기를 처리할 때도 '종이'로 분류해 버리면 재활용된다고 적혀 있습니다.

친환경 아이스팩
과연 그럴까? 물에 불리자 비닐처럼 보이는 재질의 코팅재가 떨어져 나옵니다.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에틸렌' 성분인데 종이가 물에 녹아 눅눅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사용된 것입니다.

시중에 흔히 유통되는 '종이 아이스팩' 세 종류의 성분을 분석했더니 모두 폴리에틸렌 비중이 절반을 넘습니다.

[류정용/강원대학교 제지공학과 교수 : 종이에다가 플라스틱을 녹여서 입힌 게 아니고 필름 상태로 돼 있는 것을 이렇게 붙인 거예요.]

문제는 폴리에틸렌의 비중이 이렇게 높으면 재활용이 어렵다는 것입니다.

종이에서 불순물을 제거하는 해리 공정에서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려 경제성이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제지 재활용공장 관계자 : 수율(재활용율)에 마이너스 요인들이 발생이 되고 있죠. 그거(종이 아이스팩)를 재활용해서 원료로 쓴다는 것은 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판단이 돼요.]

미국의 UL 인증기관의 기준에 따르면 플라스틱으로 코팅된 종이는 전체 무게에서 그 코팅층이 15% 미만이어야만 재활용이 가능합니다.

온라인 유통업체도, 종이 아이스팩을 직접 생산한 업체도 현장에서 재활용이 안 된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주장합니다.

정부의 종이 분리 배출 기준을 따랐을 뿐이라는 것입니다.

[종이 아이스팩 생산업체 관계자 : (재활용) 펄프회사로 들어가는 것으로 알고 있거든요. 저희도 뭐 판매를 하지만 어떻게 분리가 되는지는…]

실제로 환경부 가이드라인을 보면 단면 코팅된 종이는 '종이'로 분류해 처리하면 된다고 돼 있을 뿐 폴리에틸렌 등 성분 비중 제한은 규정돼 있지 않습니다.

재활용 어려운 재질이 규정의 빈틈을 타고 '친환경 종이'로 불리고 있는 것입니다.

환경부는 문제를 시인하고, 이른 시일 내 전문가위원회를 열어 단면 코팅된 종이를 성분 비중에 따라 '종이' 또는 '생활 쓰레기'로 세분하는 가이드라인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박대영, 영상편집 : 장현기, CG : 정현정·이유진, VJ : 오세관·신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