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마포 쉼터'도 압수수색…정의연 "피해자 모독·인권침해"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05.22 0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부실 회계와 안성 쉼터 매입 의혹을 받는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사무실에 이어서 서울 마포구 쉼터까지 연이틀 압수수색이 벌어졌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서부지검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서울 마포 '평화의 우리집'을 어제(21일) 낮 압수수색했습니다.

어제 새벽까지 정의연 사무실과 전신인 정대협 사무실의 주소지인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압수수색을 끝낸 지 9시간 만입니다.

검찰은 "쉼터는 애초 압수수색 대상이 아니었지만 관련 자료가 일부 보관돼 있단 사실이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마포 쉼터는 지난 2012년 정대협이 명성교회로부터 무상으로 임대받아 조성한 곳입니다.

현재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혼자 거주하고 있으며, 지난 1월 타계한 고 김복동 할머니도 생전 이곳에 머물렀습니다.

정의연은 마포 쉼터 외에 2013년 추가로 안성 쉼터를 마련했는데, 7억 5천만 원에 사들인 쉼터를 지난달 4억 2천만 원에 팔아 고가 매입과 헐값 매각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은 자료 분석과 동시에 관련자 소환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정의연 측은 "외부 회계감사 추진 중에 이뤄진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한다"며, 특히 쉼터를 압수수색한 건 "피해자들에 대한 모독이며 인권침해"라고 비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