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년 전 지적 무시한 나눔의집…후원금 취소 문의 빗발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0.05.21 20:42 수정 2020.05.21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의기억연대와는 별도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지원해온 나눔의집에서도 회계 문제가 불거졌지요. 이미 4년 전에도 지정후원금을 엉뚱한 곳에 써 문제가 제기된 걸로 알려졌는데, 경기도가 수사에 나섰습니다.

박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6분이 생활하고 있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

나눔의집 직원들은 그동안 후원금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증언했습니다.

[야지마 츠카사/나눔의집 국제실장 : 현금으로 들어오는 후원금 하나도 체크 안 했어요. 아예 리스트가 없는 거죠. 언제 누구한테, 얼마 받았다는 기록을 남겨야 하는데, 그런 것도 없어요.]

이런 회계부실 때문에 지난달 경기도 광주시청으로부터 주의 조치를 받았습니다.

안신권 나눔의집 소장은 올해 처음으로 해당 사항을 지적받았다고 어제 말했습니다

[안신권/나눔의집 소장 : 후원자가 봤을 때, 이거 법인 것, 이거 시설 것 내가 구분을 해서 선택을 해서 기부를 해야 되는데, 그렇게 못 하는 것은 잘못이다. 그것을 지적을 받고 개선 명령을 받고…]

하지만 나눔의집 직원 측 이야기는 다릅니다.

이미 4년 전 내부에서 지정후원금이 비지정후원금과 섞여서 사용됐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때문에 경기 광주시청에서 회계가 분리되지 않은 문제를 지적했지만 시정이 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지난 13일부터 사흘간 나눔의집 특별 점검을 한 경기도는 보조금이 잘못 집행된 내역을 일부 확인하고 특별사법경찰단을 꾸려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도 유령직원 월급 수령, 토지취득비, 증축비 등이 후원계좌에서 나간 의혹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후원금 관련 논란이 불거지자 나눔의집에는 후원금 해지와 환불 등을 요구하는 문의가 500건 이상 접수됐습니다

(영상편집 : 채철호)  

▶ '마포 쉼터' 추가 압수수색…정의연 "피해자 모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