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의기억연대 압수수색…'두 가지 의혹' 집중 수사

정의기억연대 압수수색…'두 가지 의혹' 집중 수사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0.05.20 20:43 수정 2020.05.21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서 써야 하는 후원금을 시민단체인 정의기억연대가 제대로 썼는지를 두고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검찰도 본격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오늘(20일)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그 현장에 저희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전연남 기자, 지금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가요?

<기자>

현재도 계속되고 있는데요.

압수수색이 진행되는 동안 이곳 정의기억연대 앞은 취재진을 제외하고는 드나드는 사람을 찾아보기가 어려웠습니다.

검찰은 오늘 낮 정의기억연대 사무실과 이 근처에 있는 전쟁과 여성 인권 박물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시작했습니다.

지난 14일 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당선인 등에 대한 고발 사건이 서울서부지검에 배당된 지 엿새 만입니다.

지난 7일 이용수 할머니가 후원금 사용에 의혹을 제기한 뒤 시민단체들의 고발이 이어졌는데요.

기부금 횡령 의혹과 위안부 피해자 안성 쉼터 관련 의혹 등 최소 10건에 이르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앞으로 검찰은 어떤 부분을 집중적으로 수사하게 되는지 그 내용을 정리해 주시죠.

<기자>

의혹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먼저 정의연에 들어온 기부금과 후원금을 윤 당선인 등이 따로 빼내 개인적으로 썼는지 여부입니다.

또 윤 당선인이 안성 쉼터를 사고파는 과정에서 시가보다 훨씬 비싸게 사거나 헐값에 팔아 정의연에 손해를 끼치지 않았는지도 집중적으로 살펴볼 걸로 보입니다.

혐의가 확인되면 횡령, 업무상 배임 등이 적용될 텐데 윤 당선자와 정의연은 두 혐의 모두 강하게 부인하고 있어서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합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하성원, 현장진행 : 편찬형)

▶ 지도부 "윤미향 사실 확인부터"…당내 "분노 임계점에"
▶ "쉼터 실적 거의 없어"…이용수 할머니, 25일 기자회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