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친구 확진…추가 확진 여부 '촉각'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친구 확진…추가 확진 여부 '촉각'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05.20 20:30 수정 2020.05.21 1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간호사 4명이 확진된 삼성서울병원에서는 다행히 오늘(20일)은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접촉자 가운데 500명 넘는 이들의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입니다. 삼성서울병원에 취재 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형래 기자, 일단 검사 결과가 나온 접촉자들은 모두 음성인 거죠?

<기자>

네, 역학조사가 진행되면서 확진 간호사 4명의 접촉자 수는 1천200명을 넘어섰는데 이 가운데 64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만 550여 명이 아직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어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은 여전합니다.

이와 별개로 병원 밖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1명 나왔는데요, 삼성서울병원 확진 간호사의 친구인 충남 서산의 20대 간호사가 오늘 새벽 무증상인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 9일 밤부터 다음날까지 만난 걸로 조사됐는데 이때는 삼성병원 간호사한테 증상이 나타나기 일주일쯤 전입니다.

둘 중 누가 먼저 감염됐는지, 공통 감염원이 있었는지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앵커>

간호사들의 감염 경로는 아직 정확하게 밝혀진 게 없습니까?

<기자>

네, 아직까지는 경로가 오리무중입니다.

보건당국은 간호사 중 1명이 외부에서 먼저 감염된 뒤 공용 공간에서 바이러스가 퍼졌을 가능성, 또 수술 환자를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 등을 유력하게 놓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는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과의 연결고리는 없다는 게 당국 설명입니다.

<앵커>

병원에서는 어제 수술장을 폐쇄하고 본관 신규 입원을 중단했는데, 추가로 다른 조치는 나온 게 없는 건가요?

<기자>

네, 박원순 서울시장은 현재로서는 통제 가능한 상태로 본다며 병원 전체를 격리하는 등 추가적인 조치를 고려하지는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잠복기 기간 동안 추가 확진자가 나오는지 여부가 중요한 변수가 될 것입니다.

(영상취재 : 송찬건 TJB, 현장진행 : 김세경, 영상편집 : 박지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