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입시학원도 뚫렸다…'거짓말 강사'발 감염, 어디까지?

입시학원도 뚫렸다…'거짓말 강사'발 감염, 어디까지?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0.05.20 20:19 수정 2020.05.22 20: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0일) 확진 판정받은 인천의 고3 학생들은 노래방에 갔었다가 감염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그 노래방은 보건당국 조사에서 자기 직업을 속였던 학원강사의 수강생이 다녀갔던 곳입니다.

이 내용은 한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인항고 고3 학생 2명은 지난 6일 저녁 비전 프라자 2층에 있는 탑 코인 노래방을 찾았습니다.

같은 날 인천 학원강사로부터 감염된 수강생 등이 다녀간 곳인데, 이들 고3 학생 2명도 오늘 아침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코인노래방, 실루엣또 학생 가족 3명도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아 오늘만 강사 관련 감염자가 5명 늘었습니다.

지금까지 모두 30명인데 이 가운데 탑 코인 노래방 관련 감염 사례가 10명이나 됩니다.

노래방을 찾았던 확진자 2명이 PC방과 노래방을 오갔고 11층 PC방에서도 확진자가 1명 나오면서 보건당국은 건물 엘리베이터로 감염이 확산했을 가능성도 있다며 지난 6일부터 19일 이 건물 엘리베이터를 이용한 사람들에게 검사를 받으라고 권고했습니다. 인천 연수구 체대 입시 학원이런 가운데 확진 판정을 받은 고3 학생 1명이 지난 7일과 9일 마스크를 썼다, 벗다를 반복하며 인천 연수구의 체대입시 전문학원에서 수업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오늘 저희가 공지했던 서울 피트니스 인천점 여기서 체육 활동을 한 게 확인이 돼서 여기에서 한 90여 명 정도가 같이 수업을 듣고 같이 운동한 게 확인이 됐습니다.]

이 고3 학생은 증상이 나타난 뒤에도 체육 시설 외에 PC방, 카페, 음식점을 다녀간 것으로 나타나 보건당국이 접촉자 파악에 나섰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김종우)    

▶ 고3 확진에 다시 집으로…인천 고교 66곳 '등교 중지'
▶ "오랜만에 만나서" PC방 몰린 아이들…하교 관리 난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