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3 확진에 다시 집으로…인천 고교 66곳 '등교 중지'

고3 확진에 다시 집으로…인천 고교 66곳 '등교 중지'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05.20 20:17 수정 2020.05.20 2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0일) 고3 학생들이 아예 학교에 가지를 않거나 수업을 하다가 학생들을 중간에 돌려보낸 학교도 있었습니다. 인천에서 오늘 고3 학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그 학생들 다니는 학교와 그 근처 학교가 일단 이번 주 금요일까지는 집에서 다시 원격 수업을 하도록 했습니다. 경기도 안성에서도 확진자가 나온 지역의 학교들이 등교를 내일로 하루 미뤘습니다.

계속해서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미추홀구의 한 고등학교.

점심시간도 되기 전에 고3 학생들이 한 줄로 학교를 빠져나옵니다.

[양팔 간격 유지하고, 떨어져서 갈게요!]

인천 미추홀구와 중구, 동구, 남동구, 연수구 등 5개 구 고등학교 63곳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를 했다 귀가 조치됐습니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 : 갑자기 3교시 수업 듣고 한 10분 있다가 학교에서 안내방송 나오더니 근처에서 누가 (코로나19에) 걸렸다, 집에 가라 하니까 (아쉬웠습니다.)]

오늘 아침 인천 학원 강사 관련 확진자가 2명 늘었는데 2명 모두 인천 인항고 3학년생이었습니다. 고3 확진에 다시 집으로…인천 고교 66곳 '등교 중지'인천시교육청은 긴급회의를 열어 확진자가 나온 인항고와 주변 2개 학교는 등교를 취소했고 인근 5개 구 고등학교 63곳은 수업을 중단하고 학생들을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확진 학생이 다니는 고등학교입니다.

일부 교직원을 제외하고는 전혀 인기척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인천시 교육청은 이들 고등학교 66곳에 대해서는 금요일까지 학생들을 등교하지 않도록 했고 다음 주 등교 여부도 금요일에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내일 예정된 전국연합학력평가는 희망할 경우 온라인으로 치를 수 있도록 했습니다.

경기도 교육청도 어제 확진 판정을 받은 안성 거주 20대 남성의 동선이 완전히 파악되지 않아, 안성 시내 9개 고등학교 등교를 내일로 하루 늦췄습니다.

(영상취재 : 임동국·김태훈, 영상편집 : 박선수, VJ : 노재민)   

▶ [현장] "잠깐만, 마스크 써야지!"…달라진 등교 풍경
▶ 입시학원도 뚫렸다…'거짓말 강사'발 감염, 어디까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