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0년 전 그날의 주먹밥…광주 지켜낸 '엄마의 마음'

40년 전 그날의 주먹밥…광주 지켜낸 '엄마의 마음'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0.05.18 21:21 수정 2020.05.18 2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광주에서 주먹밥은 남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그때 학생들과 시민들에 허기를 달래고, 응원하기 위한 엄마의 마음이었습니다. 40년이 지나도 광주 엄마들은 계속 그 주먹밥을 싸고 있습니다.

소셜미디어 비디오머그가 광주 주먹밥의 의미를 짚어봤습니다.

<기자> '엄마의 주먹밥'[참기름을 둘러서 검정깨 흰깨 막 뒤집어요 (꾸욱 꾸욱) 고루고루 간이 배어야 하잖아]

40년 전 그날을 배 불린 광주의 주먹밥.

[박행순/故 박관현 당시 전남대 총학생회장 누나 : 어머니들이 밥을 양동시장에 솥을 걸어놓고 양동시장 상인들, 또 우리 주민들…김 갖고 가는 사람, 쌀 갖고 가는 사람, 김치 쪼가리 갖고 가는 사람, 소금 갖고 가는 사람…소금물만 쳐 가지고 주먹밥을 만들어서 물하고 같이 거리에서 시위하는 사람들한테 무조건 나눠주는 거죠. 트럭에다 우리가 싸 가지고 올려주기도 하고…쌀이 없으면 누구 할 것도 없이 너도 나도 쌀이고 김이고 그런 게 모여드는 거예요.]

당시 광주 시내는 십시일반 내놓은 먹거리가 넘쳐났습니다.

[박행순/故 박관현 당시 전남대 총학생회장 누나 : 주먹밥이 모든 힘을 합치는 그런 역할을 했다고 봐야죠, 화합으로. (뭉치듯이) 뭉치듯이. 모든 것이 뭉쳤고 대동단결, 힘, 하나가 되자는 뜻, 용기를 잃지 말고, 투항하지 말고, 끝까지 정의를 위해서 투쟁하자.] '엄마의 주먹밥'오월 어머니들은 얼마 전 코로나19로 애쓰는 대구 의료진들을 위해 주먹밥 518개를 직접 싸서 보냈습니다.

[이명자/오월어머니집 관장 : 총칼이 있던 그 시대를 벗어난 사람들로서 그런 독한 마음으로 코로나19도 이겨내시라는 마음으로 도시락을 보낸 거예요. (엄마의 마음?) 엄마의 마음.]

지금도 오월어머니집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직접 싼 주먹밥을 나눠 주는 어머니들.

이 주먹밥을 먹으며 젊은 세대들이 오월 정신을 기억해주기를 바랍니다.

[박행순/故 박관현 당시 전남대 총학생회장 누나 : 40년 전에 할아버지, 누나, 작은아버지 이런 사람들이 이런 마음으로 이 주먹밥을 쌌다고 생각하면서 5·18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그런 계기가 되어라…어머니들이 꼭꼭 눌러 싸면서 그 마음을 담죠.]

(취재 : 박수진, 글·구성 : 이세미, 영상취재 : 조창현, 편집 : 김경연, 디자인 : 장지혜, 영상제공 : 5·18민주화운동기록관, 5·18기념재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