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건설장서 '불발탄 수십 발'…"한국전쟁 때 적이 투하"

SBS 뉴스

작성 2020.05.18 16:51 수정 2020.05.18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 평양종합병원 건설 현장이 붉은 깃발들로 뒤덮여 있는 모습을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면에 보도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북한 평양종합병원 건설 현장이 붉은 깃발들로 뒤덮여 있는 모습을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면에 보도했다.

북한 평양종합병원 건설 현장에서 노동자들의 사기를 북돋우는 화선식 경제선동이 펼쳐지고 있다고 18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면에 보도했다. 화선식 경제선동은 예술인들이 생산 현장에서 대중에게 영웅심을 직접 고취하면서 적극적으로 생산활동에 나서도록 독려하는 활동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북한 평양종합병원 건설 현장에서 노동자들의 사기를 북돋우는 화선식 경제선동이 펼쳐지고 있다고 18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면에 보도했다. 화선식 경제선동은 예술인들이 생산 현장에서 대중에게 영웅심을 직접 고취하면서 적극적으로 생산활동에 나서도록 독려하는 활동이다.

평양종합병원 건설 현장서 무더기로 발견된 불발탄 (사진=내나라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 크게보기
평양종합병원 건설 현장서 무더기로 발견된 불발탄 (사진=내나라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 크게보기
북한 대외선전매체 내나라가 최근 평양종합병원건설 현장에서 50kg, 250kg짜리 등 불발탄 수십 발이 발견됐으며 평양시인민보안국 폭발물처리대가 이를 탐지처리했다고 18일 사진들과 함께 보도됐다. 내나라는 이 불발탄들이 한국전쟁 시기 적의 비행기에 투하된 것이라면서 "평양에만도 무려 42만8천 개의 폭탄을 투하해 도시를 완전히 잿더미로 만든 적들의 무차별적인 폭격을 보여주는 산 증거물"이라고 주장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북한 대외선전매체 내나라가 최근 평양종합병원건설 현장에서 50kg, 250kg짜리 등 불발탄 수십 발이 발견됐으며 평양시인민보안국 폭발물처리대가 이를 탐지처리했다고 18일 사진들과 함께 보도됐다. 내나라는 이 불발탄들이 한국전쟁 시기 적의 비행기에 투하된 것이라면서 "평양에만도 무려 42만8천 개의 폭탄을 투하해 도시를 완전히 잿더미로 만든 적들의 무차별적인 폭격을 보여주는 산 증거물"이라고 주장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내나라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