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에요" 거짓말한 클럽 확진자 아버지, 나흘 활보

SBS 뉴스

작성 2020.05.16 1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이태원 클럽에 갔었던 한 30대가 외할머니를 감염시켰다는 소식 얼마 전에 전해드렸는데, 그 사람의 아버지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그 아버지는 자가격리 수칙을 위반하고 나흘 동안 집 밖을 다녔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구청에서 전화로 물어봤을 때는 집에 있다고 거짓말까지 했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사 내용>

인천 부평구에 사는 63세 남성 A 씨가 처음 검사를 받은 건 지난 10일 낮이었습니다.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아들에 이어 80대 장모가 확진 판정을 받아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기 때문입니다.

A 씨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확진자와 접촉한 만큼 2주간 자가격리조치됐습니다.

하지만 격리 첫날부터 지침을 위반했습니다.

10일에는 구로구 친척 집에 다녀왔고 11일과 12일에는 지하철을 타고 금천구 건설 현장에 나가 4시간쯤 일했습니다.

병원과 약국, 마트도 들렀습니다.

결국 격리 위반 사흘째인 12일 증상을 느껴 어제(14일) 재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A 씨는 자가격리 앱을 깔지 않겠다고 해 담당 공무원이 전화로 위치를 확인했는데 거짓말을 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천 부평구 관계자 : 집에 계시냐고 물어보거든요. 그런데 집에 없는데도 집에 있다고 말씀하신 거죠. 진술도 있을 것이고, 휴대전화 기록도 있을 것이고, 카드 결제 기록도 있을 것이고. 그런 것들을 종합해서 보니까 이 분이 집에 없었다는 게 드러난 것입니다.]

A 씨와 함께 일한 건설 현장 노동자 35명 가운데 확진자는 아직 없습니다.

[서울 금천구 관계자 : 공사장이 야외이다 보니까…작은 터파기 공사인가 봐요. 대부분은 (마스크를) 꼈다고 하시는데….]

부평구는 A 씨를 감염병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예정입니다.

서울 관광경찰대 소속 20대 경찰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관광경찰대는 이태원과 명동, 홍대, 동대문 등 4곳에 있는데 해당 경찰은 지난 5일 홍대, 지난 9일 이태원 센터에서 근무해 방역 당국이 감염 경로를 추적 중입니다.

함께 근무한 경찰 71명도 검사를 받았는데 아직 추가 확진자는 없습니다.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롯데백화점 월드타워점 루이비통 매장 직원도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SBS 비디오머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