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리] 집 전체가 방역실?…14일간의 고독한 격리 생활

SBS 뉴스

작성 2020.05.16 09:46 수정 2020.05.16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을 방문한 2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나 하나쯤이야' 하는 방심이 얼마나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는지 보여주는 사례다. 자칫 대유행으로 번질 수 있는 지역사회 감염 전파를 막기 위한 최선의 방책은 무엇일까?

서울 송파구에 사는 최성숙 씨 집은 현관에서부터 공공 방역시설을 연상하게 한다.

대형 부직포로 집안 내부 곳곳을 막아 놓았고, 내부 통로를 지날 때마다 소독제를 뿌린다.

일본에서 입국한 뒤 14일간 자가 격리 대상이 된 아들을 위해 집 내부를 '방역시설'처럼 꾸민 것이다. 가족들과 접촉을 차단하고, 혹시라도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될까 우려해 최 씨도 자발적으로 격리에 들어갔다.

대전에 사는 간호사 김성덕 씨는 지난 3월, 대구로 자원봉사를 떠났다.

세 자녀를 둔 김 씨는 봉사 활동을 끝낸 뒤 전북 장수의 본가 근처 폐가로 들어가 격리 생활을 시작했다.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잠복기를 감안해 귀가 대신 자진 격리를 택한 것이다. 그런데 2주간의 격리 생활이 끝나기 하루 전, 그녀는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자가 격리 대상자가 아닌데도 가족과 떨어져 외딴곳에서 지낸 덕분에 지역사회 감염을 막을 수 있었던 것이다.

현재까지 국내 자가 격리 누적 인원은 21만 명. 이 가운데 자가 격리 지침을 위반해 적발된 사람은 3백 명에 그친다.

감염 의심자들 대부분 자가격리 원칙을 지키며 코로나19와 맞서 싸웠기 때문에 지역사회 감염이 줄어들 수 있었다. 방역 당국의 자가격리 시스템과 관리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번 주 <뉴스토리>에서는 코로나19에 맞서 14일간 고독한 싸움을 하고 있는 자가격리자들을 조명하고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한 해법이 무엇인지 집중 취재해보고자 한다.       

많이 본 뉴스